ko.acetonemagazine.org
새로운 레시피

텍사스 웬디스는 찻집과 치열한 사인 전쟁을 벌이고 있다

텍사스 웬디스는 찻집과 치열한 사인 전쟁을 벌이고 있다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쇠고기는 어디 있지?' 지금은 러벅웬디스와 이웃 찻집 사이

Wendy's는 가능한 최선의 방법으로 찻집과 함께합니다.

최근 몇 년 동안, 웬디스 트위터에서의 재치 있는 컴백으로 소셜 미디어의 존재감은 정점에 이르렀습니다. 작년에 패스트푸드 체인은 트위터에서 버거 킹, 그리고 올해 웬디스는 바이럴에 도전했다. 치킨 너겟 소년 1년 동안 무료 너겟을 획득한 사람입니다. 이제 텍사스 주 러벅에 있는 Wendy의 위치는 현지인과의 사인 전쟁으로 인터넷에서 폭발적인 명성을 얻었습니다. 가게.

Pure Water Tea Ice & Tea Company의 부매니저인 Kyler Smith에 따르면 이 사업은 한동안 이웃을 도발하려고 노력해 왔습니다. KCBD 보고했다.

스미스는 차 회사가 전 쿼터백이자 현재 텍사스 공과대학의 감독인 지역 축구 스타 클리프 킹스버리(Kliff Kingsbury)가 그곳에서 무료로 술을 마신다고 광고하면서 전쟁이 시작되었다고 말했습니다.

Wendy's의 총지배인인 Santos Perez는 패스트푸드 체인점의 간판을 사용하여 "이봐 Kliff, 배고프고 목이 마르세요? 우리가 당신을 얻었습니다.”


4위와 프랭크포드의 전투는 나를 깨뜨렸다. 퓨어워터는 @Wendys vs.

— 라일리 루킹빌(@rileylookbil) 2017년 5월 22일


@Wendys는 평균 이상의 야만인입니다. #amirite pic.twitter.com/sByx05HWu9

— 킬리 맥밀란(@keely_mcmillan) 2017년 6월 4일


@Wendys @PureIce pic.twitter.com/vHUBfybl8

— 브라이언 타일러 베이스(@Bbass27) 2017년 6월 6일

회사들은 장난스러운 사인 싸움을 계속했지만 관리자는 직접 말하지 않았습니다.

“표지판을 통해서만요.” 페레즈가 말했다.

서명 전쟁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Kingsbury 자신은 아직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고 Smith는 초대가 아직 열려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될 때까지 두 비즈니스는 확실히 인터넷을 즐겁게 할 것입니다.

Wendy's에 대해 몰랐던 20가지 정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나는 일반적으로 뉴저지 교외에서 온 유대인 아이로서 지구상에서 가장 자격이 없는 사람이 비스킷에 대해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고 느낀다. 할머니는 비스킷을 만드시지 않았어요. 나는 내 냉장고에 버터밀크로 채워진 첫 번째 사람이 거의 확실합니다. 그리고 자라면서 우리의 아침 식사 빵은 Thomas’ 잉글리쉬 머핀, 베이글, 옥수수/블루베리 또는 밀기울 머핀으로 바뀌었습니다. 폭설로 미끄러운 우리 아침에 정말로 필요한 것은 갓 구운 비스킷이라는 변덕입니다.


확률은 비스킷을 어떻게 만들든 잘못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밀가루가 옳지 않거나(화이트 릴리, 케이크 가루 또는 동등하게 섬세한 것이 되어야 하는 다목적), 발효제는 허용되지 않습니다(베이킹 소다와 타르타르 크림의 홈메이드 블렌드 대신 상업용 베이킹 파우더), 귀하는 다음을 선택했습니다. 잘못된 지방(라드 대신 쇼트닝, 쇼트닝 대신 라드, 쇼트닝이나 라드 대신 버터), 문지르지 않고 밀가루에 지방을 넣었습니다. 롤링 대신 치대고, 자르는 대신 떨어뜨리고, 쿠키 커터를 사용했습니다. (헉!) 주스 잔 대신. 나는 이것으로 완전히 멋지다. 나는 내 비스킷도 잘못 만든다.



내 기준에서도. 내가 대부분의 비스킷 조리법과 연관시키는 일반 공식이 있습니다. 대략 밀가루 2컵에서 지방 5테이블스푼, 우유 1컵(때로는 2 1/4컵에서 6테이블스푼 및 3/4컵)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공식의 결과를 사랑하려는 노력, 나는 실패했고 2000년에 Bon Appetit에서 찾은 콜로라도의 한 식당에서 무작위 버전으로 되돌렸습니다. . 두 가지 발효제, 우유 대신 버터밀크, 훨씬 더 높은 비율의 버터를 사용한 공식 ——은 클래식에 가깝지 않고 조금 유감스럽지도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굉장하기 때문입니다. 제 말은, 매번 만들 때마다 저도 제가 어떻게 비스킷 주변에서 제 길을 아는 사람이 되었는지 혼란스럽습니다. 그것은 내 뼛속에도 없고, 내 역사에도 없고(아직), 그래서 그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인 레시피임에 틀림없습니다. 즉, 이번 주말에도 당신의 것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Bon Appetit을 통해 볼더의 Dot’s Diner에서 각색

나는 이것을 2007년 젊었을 때 사이트에서 공유했지만 I’d에서 골파 비스킷으로 개조했고 맛에 대한 사진 없이 게시물에 묻혔습니다. 그들은 마땅히 받아야 할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습니다.

이것들은 많은 방법으로 적응될 수 있습니다. 더 섬세한 비스킷을 위해 (이스트를 넣지 않은) 케이크 가루를 사용할 수 있고, 다른 풍미 프로필을 위해 허브나 약간 강판 치즈를 추가할 수 있으며, 설탕은 위 또는 아래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원래에는 1 1/2 큰 스푼이 필요하지만 저는 고소한 비스킷을 원할 때 2작은술). 비슷한 효과를 위해 버터밀크를 직접 만들거나 요구르트 또는 사워 크림과 우유를 함께 휘저을 수 있습니다. 숟가락에서 떨어뜨리거나 모양으로자를 수 있습니다.

원래 레시피는 더 많은 수율(표준 12개)을 가지고 있지만 주말에는 필요하지만 원래 볼륨의 3/4(아래 참조)로 축소하여 6개의 매우 큰 아침 식사 비스킷(생각: 계란 샌드위치, 그런 다음 저를 초대해주세요.) 또는 다른 것들과 함께 제공하는 9가지 표준 샌드위치(완전히 변명의 여지 없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것입니다).

다목적 밀가루 2 1/4컵(280g)
설탕 2티스푼~1 1/2테이블스푼(10~20g)(취향에 따라 위의 참고 사항 참조)
베이킹파우더 1테이블스푼(15g)
식염 3/4티스푼(5g)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식힌 무염 버터 9테이블스푼(125g), 작은 조각으로 자른다
버터밀크 3/4컵(175ml)

오븐을 400 °F로 가열하고 베이킹 시트를 양피지로 덮습니다. 넓고 큰 볼에 밀가루, 설탕, 베이킹 파우더, 소금, 베이킹 소다를 넣고 휘젓습니다. 손가락 끝이나 패스트리 블렌더를 사용하여 혼합물이 거친 가루와 비슷해질 때까지 버터를 건조한 재료에 넣고 버터밀크를 넣고 크고 거친 덩어리가 형성될 때까지 저어줍니다. 볼에 손을 넣고 서로 붙을 때까지 혼합물을 짧게 반죽하십시오.

비스킷 라운드를 형성하려면: 밀가루를 뿌린 카운터로 반죽을 옮기고 1/2에서 3/4인치 두께가 될 때까지 두드려 주세요(확실하지 않은 경우 얇은 쪽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키가 큰 쪽은 말 그대로 올라갔다가 뒤집힐 것이기 때문에 내가 사진을 찍은 날처럼). 원형 커터(일반 크기의 비스킷의 경우 2인치, 위에 표시된 괴물의 경우 3인치)를 사용하여 똑바로 누르고 비틀면 덜 겹친 면이 생성되고 라운드를 준비된 시트에 2인치 간격으로 옮깁니다.

드롭 비스킷을 만들려면: 2인치 간격으로 베이킹 시트에 1/4컵 숟가락을 떨어뜨립니다.

두 가지 방법:비스킷이 황금빛 갈색이 될 때까지 약 12~15분간 굽습니다. 약간 식힌 다음 버터/잼/계란/베이컨/소시지 및 그레이비 또는 이들의 조합으로 따뜻하게 제공하십시오. 행복한 주말!

미리 하세요: 비스킷은 갓 구운 것이 가장 좋습니다. 미리 계획하고 싶을 때 비스킷 반죽을 만들어 개별 비스킷을 만든 다음 필요할 때까지 얼립니다. 냉동실에서 직접 구울 수 있으며 굽는 시간은 몇 분 정도 더 소요됩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나는 일반적으로 뉴저지 교외에서 온 유대인 아이로서 지구상에서 가장 자격이 없는 사람이 비스킷에 대해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고 느낀다. 할머니는 비스킷을 만드시지 않았어요. 나는 내 냉장고에 버터밀크로 채워진 첫 번째 사람이 거의 확실합니다. 그리고 자라면서 우리의 아침 식사 빵은 Thomas’ 잉글리쉬 머핀, 베이글, 옥수수/블루베리 또는 밀기울 머핀으로 바뀌었습니다. 폭설로 흠뻑 젖은 우리 아침에 정말로 필요한 것은 갓 구운 비스킷이라는 변덕입니다.


확률은 비스킷을 어떻게 만들든 잘못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밀가루가 옳지 않거나(화이트 릴리, 케이크 가루 또는 동등하게 섬세한 것이 되어야 하는 다목적), 발효제는 허용되지 않습니다(베이킹 소다와 타르타르 크림의 홈메이드 블렌드 대신 상업용 베이킹 파우더), 귀하는 다음을 선택했습니다. 잘못된 지방(라드 대신 쇼트닝, 쇼트닝 대신 라드, 쇼트닝이나 라드 대신 버터), 문지르지 않고 밀가루에 지방을 넣었습니다. 롤링 대신 치대고, 자르는 대신 떨어뜨리고, 쿠키 커터를 사용했습니다. (헉!) 주스 잔 대신. 나는 이것으로 완전히 멋지다. 나는 내 비스킷도 잘못 만든다.



내 기준에서도. 내가 대부분의 비스킷 조리법과 연관시키는 일반 공식이 있습니다. 대략 밀가루 2컵에서 지방 5테이블스푼, 우유 1컵(때로는 2 1/4컵에서 6테이블스푼 및 3/4컵)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공식의 결과를 사랑하려는 노력, 나는 실패했고 2000년에 Bon Appetit에서 찾은 콜로라도의 한 식당에서 무작위 버전으로 되돌렸습니다. . 두 가지 발효제, 우유 대신 버터밀크, 훨씬 더 높은 비율의 버터를 사용한 공식 —은 클래식에 가깝지 않으며 조금도 유감스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굉장하기 때문입니다. 내 말은, 만들 때마다 나도 어떻게 내가 비스킷 주위에 내 길을 아는 사람이 되었는지 혼란스럽습니다. 그것은 내 뼛속에도 없고, 내 역사에도 없고(아직), 그래서 그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인 레시피임에 틀림없습니다. 즉, 이번 주말에도 당신의 것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Bon Appetit을 통해 볼더의 Dot’s Diner에서 각색

나는 이것을 2007년 젊었을 때 사이트에서 공유했지만 I’d에서 골파 비스킷으로 개조했고 맛에 대한 사진 없이 게시물에 묻혔습니다. 그들은 마땅히 받아야 할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습니다.

이것들은 많은 방법으로 적응될 수 있습니다. 더 섬세한 비스킷을 위해 (이스트를 넣지 않은) 케이크 가루를 사용할 수 있고, 다른 풍미 프로필을 위해 허브나 약간 강판 치즈를 추가할 수 있으며, 설탕은 위 또는 아래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원래에는 1 1/2 큰 스푼이 필요하지만 저는 고소한 비스킷을 원할 때 2티스푼 정도). 비슷한 효과를 위해 버터밀크를 직접 만들거나 요구르트 또는 사워 크림과 우유를 함께 휘저을 수 있습니다. 숟가락에서 떨어뜨리거나 모양으로자를 수 있습니다.

원래 레시피는 더 많은 수율(표준 12개)을 가지고 있지만 주말에는 필요하지만 원래 볼륨의 3/4(아래 참조)로 축소하여 6개의 매우 큰 아침 식사 비스킷(생각: 계란 샌드위치, 그런 다음 저를 초대해주세요.) 또는 다른 것들과 함께 제공하는 9가지 표준 샌드위치(완전히 변명의 여지 없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것입니다).

다목적 밀가루 2 1/4컵(280g)
설탕 2티스푼~1 1/2테이블스푼(10~20g)(취향에 따라 위의 참고 사항 참조)
베이킹파우더 1테이블스푼(15g)
식염 3/4티스푼(5g)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식힌 무염 버터 9테이블스푼(125g), 작은 조각으로 자른다
버터밀크 3/4컵(175ml)

오븐을 400 °F로 가열하고 베이킹 시트를 양피지로 덮습니다. 넓고 큰 볼에 밀가루, 설탕, 베이킹파우더, 소금, 베이킹 소다를 넣고 휘젓습니다. 손가락 끝이나 패스트리 블렌더를 사용하여 혼합물이 거친 가루와 비슷해질 때까지 버터를 건조한 재료에 넣고 버터밀크를 넣고 크고 거친 덩어리가 형성될 때까지 저어줍니다. 볼에 손을 넣고 서로 붙을 때까지 혼합물을 짧게 반죽하십시오.

비스킷 라운드를 형성하려면: 밀가루를 뿌린 카운터로 반죽을 옮기고 1/2에서 3/4인치 두께가 될 때까지 두드려 주세요(확실하지 않은 경우 얇은 면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키가 큰 것은 말 그대로 올라갔다가 뒤집힐 것이기 때문에 제가 사진을 찍은 날처럼). 원형 커터(일반 크기의 비스킷의 경우 2인치, 위에 표시된 괴물의 경우 3인치)를 사용하여 똑바로 누르고 비틀면 덜 겹친 면이 생성되고 라운드를 준비된 시트에 2인치 간격으로 옮깁니다.

드롭 비스킷을 만들려면: 2인치 간격으로 베이킹 시트에 1/4컵 숟가락을 떨어뜨립니다.

두 가지 방법:비스킷이 황금빛 갈색이 될 때까지 약 12~15분간 굽습니다. 약간 식힌 다음 버터/잼/계란/베이컨/소시지 및 그레이비 또는 이들의 조합으로 따뜻하게 제공하십시오. 행복한 주말!

미리 하세요: 비스킷은 갓 구운 것이 가장 좋습니다. 미리 계획하고 싶을 때 비스킷 반죽을 만들어 개별 비스킷을 만든 다음 필요할 때까지 얼립니다. 냉동실에서 직접 구울 수 있으며 굽는 시간은 몇 분 정도 더 소요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나는 일반적으로 뉴저지 교외에서 온 유대인 아이로서 지구상에서 가장 자격이 없는 사람이 비스킷에 대해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고 느낀다. 할머니는 비스킷을 만드시지 않았어요. 나는 내 냉장고에 버터밀크로 채워진 첫 번째 사람이 거의 확실합니다. 그리고 자라면서 우리의 아침 식사 빵은 Thomas’ 잉글리쉬 머핀, 베이글, 옥수수/블루베리 또는 밀기울 머핀으로 바뀌었습니다. 폭설로 흠뻑 젖은 우리 아침에 정말로 필요한 것은 갓 구운 비스킷이라는 변덕입니다.


확률은 비스킷을 어떻게 만들든 잘못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밀가루가 옳지 않거나(화이트 릴리, 케이크 가루 또는 동등하게 섬세한 것이 필요할 때 다용도), 발효제는 허용되지 않습니다(베이킹 소다와 타르타르 크림의 홈메이드 블렌드 대신 상업용 베이킹 파우더). 잘못된 지방(라드 대신 쇼트닝, 쇼트닝 대신 라드, 쇼트닝이나 라드 대신 버터), 문지르지 않고 밀가루에 지방을 넣었습니다. 롤링 대신 치대고, 자르는 대신 떨어뜨리고, 쿠키 커터를 사용했습니다. (헉!) 주스 잔 대신. 나는 이것으로 완전히 멋지다. 나는 내 비스킷도 잘못 만든다.



내 기준으로도. 내가 대부분의 비스킷 조리법과 연관시키는 일반 공식이 있습니다. 대략 밀가루 2컵에서 지방 5테이블스푼, 우유 1컵(때로는 2 1/4컵에서 6테이블스푼 및 3/4컵)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공식의 결과를 사랑하려는 노력, 나는 실패했고 2000년에 Bon Appetit에서 찾은 콜로라도의 한 식당에서 무작위 버전으로 되돌렸습니다. . 두 가지 발효제, 우유 대신 버터밀크, 훨씬 더 높은 비율의 버터를 사용한 공식 —은 클래식에 가깝지 않으며 조금도 유감스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굉장하기 때문입니다. 내 말은, 만들 때마다 나도 어떻게 내가 비스킷 주위에 내 길을 아는 사람이 되었는지 혼란스럽습니다. 그것은 내 뼛속에도 없고, 내 역사에도 없고(아직), 그래서 그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인 레시피임에 틀림없습니다. 즉, 이번 주말에도 당신의 것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Bon Appetit을 통해 볼더의 Dot’s Diner에서 각색

나는 이것을 2007년 젊었을 때 사이트에서 공유했지만 I’d에서 골파 비스킷으로 개조했고 맛에 대한 사진 없이 게시물에 묻혔습니다. 그들은 마땅히 받아야 할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습니다.

이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적응할 수 있습니다. 더 섬세한 비스킷을 위해 (이스트를 넣지 않은) 케이크 가루를 사용할 수 있고, 다른 풍미 프로필을 위해 허브나 약간 강판 치즈를 추가할 수 있으며, 설탕은 위 또는 아래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원래에는 1 1/2 큰 스푼이 필요하지만 저는 고소한 비스킷을 원할 때 2티스푼 정도). 비슷한 효과를 위해 버터밀크를 직접 만들거나 요구르트 또는 사워 크림과 우유를 함께 휘저을 수 있습니다. 숟가락에서 떨어뜨리거나 모양으로자를 수 있습니다.

원래 레시피에는 더 많은 수율(표준 12개)이 있지만 주말에는 필요하지만 원래 용량의 3/4로 축소했습니다(아래 참조). 그러면 매우 큰 6개의 아침 식사 비스킷이 생성됩니다(생각: 계란 샌드위치, 그리고 저를 초대해주세요.) 또는 다른 것들과 함께 제공하는 9가지 표준 샌드위치(완전히 변명의 여지 없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것입니다).

다목적 밀가루 2 1/4컵(280g)
설탕 2티스푼~1 1/2테이블스푼(10~20g)(취향에 따라 위의 참고 사항 참조)
베이킹파우더 1테이블스푼(15g)
식염 3/4티스푼(5g)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식힌 무염 버터 9테이블스푼(125g), 작은 조각으로 자른다
버터밀크 3/4컵(175ml)

오븐을 400 °F로 가열하고 베이킹 시트를 양피지로 덮습니다. 넓고 큰 볼에 밀가루, 설탕, 베이킹파우더, 소금, 베이킹 소다를 넣고 휘젓습니다. 손가락 끝이나 패스트리 블렌더를 사용하여 혼합물이 거친 식사와 비슷해질 때까지 버터를 건조한 재료에 넣고 버터밀크를 추가하고 크고 거친 덩어리가 형성될 때까지 저어줍니다. 볼에 손을 넣고 서로 붙을 때까지 혼합물을 짧게 반죽하십시오.

비스킷 라운드를 형성하려면: 밀가루를 뿌린 카운터로 반죽을 옮기고 1/2에서 3/4인치 두께가 될 때까지 두드려 주세요(확실하지 않은 경우 얇은 쪽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키가 큰 쪽은 말 그대로 올라갔다가 뒤집힐 것이기 때문에 내가 사진을 찍은 날처럼). 원형 커터(일반 크기의 비스킷의 경우 2인치, 위에 표시된 괴물의 경우 3인치)를 사용하여 똑바로 누르고 비틀면 덜 겹친 면이 생성되고 라운드를 준비된 시트에 2인치 간격으로 옮깁니다.

드롭 비스킷을 만들려면: 2인치 간격으로 베이킹 시트에 1/4컵 숟가락을 떨어뜨립니다.

두 가지 방법:비스킷이 황금빛 갈색이 될 때까지 약 12~15분간 굽습니다. 약간 식힌 다음 버터/잼/계란/베이컨/소시지 및 그레이비 또는 이들의 조합으로 따뜻하게 제공하십시오. 행복한 주말!

미리 하세요: 비스킷은 갓 구운 것이 가장 좋습니다. 미리 계획하고 싶을 때 비스킷 반죽을 만들어 개별 비스킷을 만든 다음 필요할 때까지 얼립니다. 냉동실에서 직접 구울 수 있으며 굽는 시간은 몇 분 정도 더 소요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나는 일반적으로 뉴저지 교외에서 온 유대인 아이로서 지구상에서 가장 자격이 없는 사람이 비스킷에 대해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고 느낀다. 할머니는 비스킷을 만드시지 않았어요. 나는 내 냉장고에 버터밀크로 채워진 첫 번째 사람이 거의 확실합니다. 그리고 자라면서 우리의 아침 식사 빵은 Thomas’ 잉글리쉬 머핀, 베이글, 옥수수/블루베리 또는 밀기울 머핀으로 바뀌었습니다. 폭설로 흠뻑 젖은 우리 아침에 정말로 필요한 것은 갓 구운 비스킷이라는 변덕입니다.


확률은 비스킷을 어떻게 만들든 잘못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밀가루가 옳지 않거나(화이트 릴리, 케이크 가루 또는 동등하게 섬세한 것이 필요할 때 다용도), 발효제는 허용되지 않습니다(베이킹 소다와 타르타르 크림의 홈메이드 블렌드 대신 상업용 베이킹 파우더). 잘못된 지방(라드 대신 쇼트닝, 쇼트닝 대신 라드, 쇼트닝이나 라드 대신 버터), 문지르지 않고 밀가루에 지방을 넣었습니다. 롤링 대신 치대고, 자르는 대신 떨어뜨리고, 쿠키 커터를 사용했습니다. (헉!) 주스 잔 대신. 나는 이것으로 완전히 멋지다. 나는 내 비스킷도 잘못 만든다.



내 기준에서도. 내가 대부분의 비스킷 조리법과 연관시키는 일반 공식이 있습니다. 대략 밀가루 2컵에서 지방 5테이블스푼, 우유 1컵(때로는 2 1/4컵에서 6테이블스푼 및 3/4컵)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공식의 결과를 사랑하려는 노력, 나는 실패했고, 2000년에 Bon Appetit에서 찾은 콜로라도의 한 식당에서 무작위 버전으로 되돌렸습니다. . 두 가지 발효제, 우유 대신 버터밀크, 훨씬 더 높은 비율의 버터를 사용한 공식 ——은 클래식에 가깝지 않고 조금 유감스럽지도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굉장하기 때문입니다. 제 말은, 매번 만들 때마다 저도 어떻게 해서 제가 비스킷 주변에서 제 길을 아는 사람이 되었는지 혼란스럽습니다. 그것은 내 뼈에 없고, 내 역사에도 없고(아직), 그것은 레시피여야 합니다. 이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즉, 이번 주말에도 당신의 것이 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Bon Appetit을 통해 볼더의 Dot’s Diner에서 각색

2007년 젊었을 때 이 사이트에서 공유했지만 I’d에서 골파 비스킷으로 개조했고 맛 사진도 없이 게시물에 묻혔습니다. 그들은 마땅히 받아야 할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습니다.

이것들은 많은 방법으로 적응될 수 있습니다. 더 섬세한 비스킷을 위해 (이스트를 넣지 않은) 케이크 가루를 사용할 수 있고, 다른 풍미 프로필을 위해 허브나 약간의 강판 치즈를 추가할 수 있으며, 설탕을 위 또는 아래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원래에는 1 1/2 큰 스푼이 필요하지만 저는 고소한 비스킷을 원할 때 2티스푼 정도). 비슷한 효과를 위해 버터밀크를 직접 만들거나 요구르트 또는 사워 크림과 우유를 함께 휘저을 수 있습니다. 숟가락에서 떨어뜨리거나 모양으로자를 수 있습니다.

원래 레시피는 더 많은 수율(표준 12개)을 가지고 있지만 주말에는 필요하지만 원래 볼륨의 3/4(아래 참조)로 축소하여 6개의 매우 큰 아침 식사 비스킷(생각: 계란 샌드위치, 그런 다음 저를 초대해주세요.) 또는 다른 것들과 함께 제공하는 9가지 표준 샌드위치(완전히 변명의 여지 없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것입니다).

다목적 밀가루 2 1/4컵(280g)
설탕 2티스푼~1 1/2테이블스푼(10~20g)(취향에 따라 위의 참고 사항 참조)
베이킹파우더 1테이블스푼(15g)
식염 3/4티스푼(5g)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식힌 무염 버터 9테이블스푼(125g), 작은 조각으로 자른다
버터밀크 3/4컵(175ml)

오븐을 400 °F로 가열하고 베이킹 시트를 양피지로 덮습니다. 넓고 큰 볼에 밀가루, 설탕, 베이킹파우더, 소금, 베이킹 소다를 넣고 휘젓습니다. 손가락 끝이나 패스트리 블렌더를 사용하여 혼합물이 거친 가루와 비슷해질 때까지 버터를 건조한 재료에 넣고 버터밀크를 넣고 크고 거친 덩어리가 형성될 때까지 저어줍니다. 그릇에 손을 넣고 서로 붙을 때까지 혼합물을 짧게 반죽하십시오.

비스킷 라운드를 형성하려면: 밀가루를 뿌린 카운터로 반죽을 옮기고 1/2에서 3/4인치 두께가 될 때까지 두드려 주세요(확실하지 않은 경우 얇은 쪽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키가 큰 쪽은 말 그대로 올라갔다가 뒤집힐 것이기 때문에 내가 사진을 찍은 날처럼). 원형 커터(일반 크기의 비스킷의 경우 2인치, 위에 표시된 괴물의 경우 3인치)를 사용하여 똑바로 누르고 비틀면 덜 겹친 면이 생성되고 라운드를 준비된 시트에 2인치 간격으로 옮깁니다.

드롭 비스킷을 만들려면: 2인치 간격으로 베이킹 시트에 1/4컵 숟가락을 떨어뜨립니다.

두 가지 방법:비스킷이 황금빛 갈색이 될 때까지 약 12~15분간 굽습니다. 약간 식힌 다음 버터/잼/계란/베이컨/소시지 및 그레이비 또는 이들의 조합으로 따뜻하게 제공하십시오. 행복한 주말!

미리 하세요: 비스킷은 갓 구운 것이 가장 좋습니다. 미리 계획하고 싶을 때 비스킷 반죽을 만들어 개별 비스킷을 만든 다음 필요할 때까지 얼립니다. 냉동실에서 직접 구울 수 있으며 굽는 데 몇 분 정도 더 소요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나는 일반적으로 뉴저지 교외에서 온 유대인 아이로서 지구상에서 가장 자격이 없는 사람이 비스킷에 대해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고 느낀다. 할머니는 비스킷을 만드시지 않았어요. 나는 내 냉장고에 버터밀크로 채워진 첫 번째 사람이 거의 확실합니다. 그리고 자라면서 우리의 아침 식사 빵은 Thomas’ 잉글리쉬 머핀, 베이글, 옥수수/블루베리 또는 밀기울 머핀으로 바뀌었습니다. 폭설로 흠뻑 젖은 우리 아침에 정말로 필요한 것은 갓 구운 비스킷이라는 변덕입니다.


확률은 비스킷을 어떻게 만들든 잘못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밀가루가 옳지 않거나(화이트 릴리, 케이크 가루 또는 동등하게 섬세한 것이 되어야 하는 다목적), 발효제는 허용되지 않습니다(베이킹 소다와 타르타르 크림의 홈메이드 블렌드 대신 상업용 베이킹 파우더), 귀하는 다음을 선택했습니다. 잘못된 지방(라드 대신 쇼트닝, 쇼트닝 대신 라드, 쇼트닝이나 라드 대신 버터), 문지르지 않고 밀가루에 지방을 넣었습니다. 롤링 대신 치대고, 자르는 대신 떨어뜨리고, 쿠키 커터를 사용했습니다. (헉!) 주스 잔 대신. 나는 이것으로 완전히 멋지다. 나는 내 비스킷도 잘못 만든다.



내 기준으로도. 내가 대부분의 비스킷 조리법과 연관시키는 일반 공식이 있습니다. 대략 밀가루 2컵에서 지방 5테이블스푼, 우유 1컵(때로는 2 1/4컵에서 6테이블스푼 및 3/4컵)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공식의 결과를 사랑하려는 노력, 나는 실패했고, 2000년에 Bon Appetit에서 찾은 콜로라도의 한 식당에서 무작위 버전으로 되돌렸습니다. . 두 가지 발효제, 우유 대신 버터밀크, 훨씬 더 높은 비율의 버터를 사용한 공식 ——은 클래식에 가깝지 않고 조금 유감스럽지도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굉장하기 때문입니다. 제 말은, 매번 만들 때마다 저도 어떻게 해서 제가 비스킷 주변에서 제 길을 아는 사람이 되었는지 혼란스럽습니다. 그것은 내 뼛속에도 없고, 내 역사에도 없고(아직), 그래서 그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인 레시피임에 틀림없습니다. 즉, 이번 주말에도 당신의 것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Bon Appetit을 통해 볼더의 Dot’s Diner에서 각색

나는 이것을 2007년 젊었을 때 사이트에서 공유했지만 I’d에서 골파 비스킷으로 개조했고 맛에 대한 사진 없이 게시물에 묻혔습니다. 그들은 마땅히 받아야 할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습니다.

이것들은 많은 방법으로 적응될 수 있습니다. 더 섬세한 비스킷을 위해 (이스트를 넣지 않은) 케이크 가루를 사용할 수 있고, 다른 풍미 프로필을 위해 허브나 약간의 강판 치즈를 추가할 수 있으며, 설탕을 위 또는 아래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원래에는 1 1/2 큰 스푼이 필요하지만 저는 고소한 비스킷을 원할 때 2작은술). 비슷한 효과를 위해 버터밀크를 직접 만들거나 요구르트 또는 사워 크림과 우유를 함께 휘저을 수 있습니다. 숟가락에서 떨어뜨리거나 모양으로자를 수 있습니다.

원래 레시피에는 더 많은 수율(표준 12개)이 있지만 주말에는 필요하지만 원래 용량의 3/4로 축소했습니다(아래 참조). 그러면 매우 큰 6개의 아침 식사 비스킷이 생성됩니다(생각: 계란 샌드위치, 그런 다음 저를 초대해주세요.) 또는 다른 것들과 함께 제공하는 9가지 표준 샌드위치(완전히 변명의 여지 없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것입니다).

다목적 밀가루 2 1/4컵(280g)
설탕 2티스푼~1 1/2테이블스푼(10~20g)(취향에 따라 위의 참고 사항 참조)
베이킹파우더 1테이블스푼(15그램)
식염 3/4티스푼(5g)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식힌 무염 버터 9테이블스푼(125g), 작은 조각으로 자른다
버터밀크 3/4컵(175ml)

오븐을 400 °F로 가열하고 베이킹 시트를 양피지로 덮습니다. 넓고 큰 볼에 밀가루, 설탕, 베이킹파우더, 소금, 베이킹 소다를 넣고 휘젓습니다. 손가락 끝이나 패스트리 블렌더를 사용하여 혼합물이 거친 식사와 비슷해질 때까지 버터를 건조한 재료에 넣고 버터밀크를 추가하고 크고 거친 덩어리가 형성될 때까지 저어줍니다. 볼에 손을 넣고 서로 붙을 때까지 혼합물을 짧게 반죽하십시오.

비스킷 라운드를 형성하려면: 밀가루를 뿌린 카운터로 반죽을 옮기고 1/2에서 3/4인치 두께가 될 때까지 두드려 주세요(확실하지 않은 경우 얇은 쪽에서 오류가 발생합니다. 키가 큰 쪽은 말 그대로 올라갔다가 뒤집힐 것이기 때문에 내가 사진을 찍은 날처럼). 원형 커터(일반 크기의 비스킷의 경우 2인치, 위에 표시된 괴물의 경우 3인치)를 사용하여 똑바로 누르고 비틀면 덜 겹친 면이 생성되고 라운드를 준비된 시트에 2인치 간격으로 옮깁니다.

드롭 비스킷을 만들려면: 2인치 간격으로 베이킹 시트에 1/4컵 숟가락을 떨어뜨립니다.

두 가지 방법:비스킷이 황금빛 갈색이 될 때까지 약 12~15분간 굽습니다. 약간 식힌 다음 버터/잼/계란/베이컨/소시지 및 그레이비 또는 이들의 조합으로 따뜻하게 제공하십시오. 행복한 주말!

미리 하세요: 비스킷은 갓 구운 것이 가장 좋습니다. 미리 계획하고 싶을 때 비스킷 반죽을 만들어 개별 비스킷을 만든 다음 필요할 때까지 얼립니다. 냉동실에서 직접 구울 수 있으며 굽는 시간은 몇 분 정도 더 소요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나는 일반적으로 뉴저지 교외에서 온 유대인 아이로서 지구상에서 가장 자격이 없는 사람이 비스킷에 대해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고 느낀다. 할머니는 비스킷을 만들지 않으셨어요. 나는 내 냉장고에 버터밀크로 채워진 첫 번째 사람이 거의 확실합니다. 그리고 자라면서 우리의 아침 식사 빵은 Thomas’ 잉글리쉬 머핀, 베이글, 옥수수/블루베리 또는 밀기울 머핀으로 바뀌었습니다. 폭설로 흠뻑 젖은 우리 아침에 정말 필요한 것은 갓 구운 비스킷이라는 변덕입니다.


확률은 비스킷을 어떻게 만들든 잘못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밀가루가 옳지 않거나(화이트 릴리, 케이크 가루 또는 동등하게 섬세한 것이어야 하는 다용도), 발효제는 허용되지 않습니다(베이킹 소다와 타르타르 크림의 홈메이드 블렌드 대신 상업용 베이킹 파우더). 잘못된 지방(라드 대신 쇼트닝, 쇼트닝 대신 라드, 쇼트닝이나 라드 대신 버터), 문지르지 않고 밀가루에 지방을 넣었습니다. 롤링 대신 치고, 자르는 대신 떨어뜨리고, 쿠키 커터를 사용했습니다. (헉!) 주스 잔 대신. 나는 이것으로 완전히 멋지다. 나는 내 비스킷도 잘못 만든다.



내 기준에서도. 내가 대부분의 비스킷 조리법과 연관시키는 일반 공식이 있습니다. 대략 밀가루 2컵에서 지방 5테이블스푼, 우유 1컵(때로는 2 1/4컵에서 6테이블스푼 및 3/4컵)입니다. 무엇보다도 이 공식의 결과를 사랑하려는 노력, 나는 실패했고 2000년에 Bon Appetit에서 찾은 콜로라도의 한 식당에서 무작위 버전으로 되돌렸습니다. . 두 가지 발효제, 우유 대신 버터밀크, 훨씬 더 높은 비율의 버터를 사용한 공식 —은 클래식에 가깝지 않으며 조금도 유감스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굉장하기 때문입니다. 제 말은, 매번 만들 때마다 저도 제가 어떻게 비스킷 주변에서 제 길을 아는 사람이 되었는지 혼란스럽습니다. 그것은 내 뼈에 없고, (아직) 내 역사에 없고, 그래서 그것은 최고의 부분인 조리법이어야 합니다. 즉, 이번 주말에도 당신의 것이 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버터밀크 비스킷
Bon Appetit을 통해 Boulder의 Dot’s Diner에서 각색

나는 이것을 2007년 젊었을 때 사이트에서 공유했지만 I’d에서 골파 비스킷으로 개조했고 맛의 사진 없이 게시물에 묻혔습니다. 그들은 마땅히 받아야 할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습니다.

이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적응할 수 있습니다. You can use (unleavened) cake flour for a more delicate biscuit, add herbs or a little grated cheese for a different flavor profile, and the sugar can be dialed up or down (the original calls for 1 1/2 tablespoons, but I use as little as 2 teaspoons when I want a savory biscuit). You can make your own buttermilk (like so) or whisk together yogurt or sour cream and milk for a similar effect. They can be dropped from a spoon or cut into shapes.

The original recipe has a larger yield (12 standard), but for our weekend needs, but I’ve taken to scaling it to 3/4 of its original volume (shown below), which will yield 6 very large breakfast biscuits (think: egg sandwich, and then invite me over, please) or 9 standard ones, the kind you’d serve alongside other things (although they will totally, unapologetically hog the spotlight).

2 1/4 cups (280 grams) all-purpose flour
2 teaspoons to 1 1/2 tablespoons (10 to 20 grams) sugar (to taste, see note above)
1 tablespoon (15 grams) baking powder
3/4 teaspoon (5 grams) table salt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9 tablespoons (125 grams) chilled unsalted butter, cut into small chunks
3/4 cup (175 ml) buttermilk

Heat oven to 400 °F and cover baking sheet with parchment paper. Whisk flour, sugar, baking powder, salt and baking soda in large, wide bowl. Using fingertips or a pastry blender, work butter into dry ingredients until the mixture resembles a coarse meal, Add buttermilk and stir until large, craggy clumps form. Reach hands into bowl and knead mixture briefly until it just holds together.

To form biscuit rounds: Transfer dough to floured counter and pat out until 1/2 to 3/4-inch thick (err on the thin side if uncertain, as the tall ones will literally rise and then tip over, like mine did the day I photographed these). Using a round cutter (2 inches for regular sized biscuits, 3 inches for the monstrous ones shown above), press straight down — twisting produces less layered sides — and transfer rounds to prepared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To make drop biscuits: Drop 1/4-cup spoonfuls onto baking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Both methods:Bake until biscuits are golden brown on top, about 12 to 15 minutes. Cool slightly, then serve warm, with butter/jam/eggs/bacon/sausage and gravy or any combination thereof. 행복한 주말!

Do ahead: Biscuits are best freshly baked. When I want to plan ahead, I make the biscuit dough and form the individual biscuits, then freeze them until needed. They can be baked directly from the freezer, will just need a couple more minutes baking time.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I won’t lie: I generally feel — being a Jewish kid from suburban New Jersey — about the least qualified person on earth to talk about biscuits. My grandmother didn’t make biscuits. I am almost certainly the first person in my family to keep my fridge regularly stocked with buttermilk. And growing up, our breakfast breads were a rotation of Thomas’ English muffins, bagels and maybe corn/blueberry or bran muffins, so it’s not like I have a deep well of biscuit nostalgia to tap into when I decide, on a whim, that what our morning, slicked with heavy snow, really needs is freshly baked biscuits.


Odds are, however you make your biscuits, you’re making them wrong. Either the flour isn’t right (all-purpose when it should be White Lily, cake flour or something equally delicate), the leavener is unacceptable (commercial baking powder instead of a homemade blend of baking soda and cream of tartar), you chose the wrong fat (shortening instead of lard, lard instead of shortening, butter instead of shortening or lard), you pulsed your fat into the flour instead of rubbed, you beat instead of rolled, you dropped instead of cut, you used a cookie cutter (gasp!) instead of a juice glass. I’m totally cool with this: I make my biscuits wrong, too.



Even by my own standards. There’s a general formula I associate with most biscuit recipes, roughly 2 cups of flour to 5 tablespoons of fat and one cup of milk (or sometimes 2 1/4 cups to 6 tablespoons and 3/4 cup), but despite my every effort to love the results of this formula above all else, I failed, reverting to a random version I’ve been making from a diner in Colorado that I found in Bon Appetit in 2000, nearly as far from known biscuit country as one can roam. Its formula — with two leaveners, buttermilk instead of milk and a much higher proportion of butter — isn’t even close to the classic and it’s not even a little sorry.

Because they are awesome. I mean, every single time I make them, I too am confused as to how I became someone who knew my way around a biscuit. It’s not in my bones, it’s not in my history (yet), it’s and so it must be the recipe, which is the best part: that means they can be yours this weekend too.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Adapted from Dot’s Diner in Boulder via Bon Appetit

I shared these on the site way back in its youth, 2007, but I’d adapted them as chive biscuits and it was buried in a post without any photos of their deliciousness. They never got the spotlight they deserved.

These can be adapted in a lot of ways. You can use (unleavened) cake flour for a more delicate biscuit, add herbs or a little grated cheese for a different flavor profile, and the sugar can be dialed up or down (the original calls for 1 1/2 tablespoons, but I use as little as 2 teaspoons when I want a savory biscuit). You can make your own buttermilk (like so) or whisk together yogurt or sour cream and milk for a similar effect. They can be dropped from a spoon or cut into shapes.

The original recipe has a larger yield (12 standard), but for our weekend needs, but I’ve taken to scaling it to 3/4 of its original volume (shown below), which will yield 6 very large breakfast biscuits (think: egg sandwich, and then invite me over, please) or 9 standard ones, the kind you’d serve alongside other things (although they will totally, unapologetically hog the spotlight).

2 1/4 cups (280 grams) all-purpose flour
2 teaspoons to 1 1/2 tablespoons (10 to 20 grams) sugar (to taste, see note above)
1 tablespoon (15 grams) baking powder
3/4 teaspoon (5 grams) table salt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9 tablespoons (125 grams) chilled unsalted butter, cut into small chunks
3/4 cup (175 ml) buttermilk

Heat oven to 400 °F and cover baking sheet with parchment paper. Whisk flour, sugar, baking powder, salt and baking soda in large, wide bowl. Using fingertips or a pastry blender, work butter into dry ingredients until the mixture resembles a coarse meal, Add buttermilk and stir until large, craggy clumps form. Reach hands into bowl and knead mixture briefly until it just holds together.

To form biscuit rounds: Transfer dough to floured counter and pat out until 1/2 to 3/4-inch thick (err on the thin side if uncertain, as the tall ones will literally rise and then tip over, like mine did the day I photographed these). Using a round cutter (2 inches for regular sized biscuits, 3 inches for the monstrous ones shown above), press straight down — twisting produces less layered sides — and transfer rounds to prepared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To make drop biscuits: Drop 1/4-cup spoonfuls onto baking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Both methods:Bake until biscuits are golden brown on top, about 12 to 15 minutes. Cool slightly, then serve warm, with butter/jam/eggs/bacon/sausage and gravy or any combination thereof. 행복한 주말!

Do ahead: Biscuits are best freshly baked. When I want to plan ahead, I make the biscuit dough and form the individual biscuits, then freeze them until needed. They can be baked directly from the freezer, will just need a couple more minutes baking time.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I won’t lie: I generally feel — being a Jewish kid from suburban New Jersey — about the least qualified person on earth to talk about biscuits. My grandmother didn’t make biscuits. I am almost certainly the first person in my family to keep my fridge regularly stocked with buttermilk. And growing up, our breakfast breads were a rotation of Thomas’ English muffins, bagels and maybe corn/blueberry or bran muffins, so it’s not like I have a deep well of biscuit nostalgia to tap into when I decide, on a whim, that what our morning, slicked with heavy snow, really needs is freshly baked biscuits.


Odds are, however you make your biscuits, you’re making them wrong. Either the flour isn’t right (all-purpose when it should be White Lily, cake flour or something equally delicate), the leavener is unacceptable (commercial baking powder instead of a homemade blend of baking soda and cream of tartar), you chose the wrong fat (shortening instead of lard, lard instead of shortening, butter instead of shortening or lard), you pulsed your fat into the flour instead of rubbed, you beat instead of rolled, you dropped instead of cut, you used a cookie cutter (gasp!) instead of a juice glass. I’m totally cool with this: I make my biscuits wrong, too.



Even by my own standards. There’s a general formula I associate with most biscuit recipes, roughly 2 cups of flour to 5 tablespoons of fat and one cup of milk (or sometimes 2 1/4 cups to 6 tablespoons and 3/4 cup), but despite my every effort to love the results of this formula above all else, I failed, reverting to a random version I’ve been making from a diner in Colorado that I found in Bon Appetit in 2000, nearly as far from known biscuit country as one can roam. Its formula — with two leaveners, buttermilk instead of milk and a much higher proportion of butter — isn’t even close to the classic and it’s not even a little sorry.

Because they are awesome. I mean, every single time I make them, I too am confused as to how I became someone who knew my way around a biscuit. It’s not in my bones, it’s not in my history (yet), it’s and so it must be the recipe, which is the best part: that means they can be yours this weekend too.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Adapted from Dot’s Diner in Boulder via Bon Appetit

I shared these on the site way back in its youth, 2007, but I’d adapted them as chive biscuits and it was buried in a post without any photos of their deliciousness. They never got the spotlight they deserved.

These can be adapted in a lot of ways. You can use (unleavened) cake flour for a more delicate biscuit, add herbs or a little grated cheese for a different flavor profile, and the sugar can be dialed up or down (the original calls for 1 1/2 tablespoons, but I use as little as 2 teaspoons when I want a savory biscuit). You can make your own buttermilk (like so) or whisk together yogurt or sour cream and milk for a similar effect. They can be dropped from a spoon or cut into shapes.

The original recipe has a larger yield (12 standard), but for our weekend needs, but I’ve taken to scaling it to 3/4 of its original volume (shown below), which will yield 6 very large breakfast biscuits (think: egg sandwich, and then invite me over, please) or 9 standard ones, the kind you’d serve alongside other things (although they will totally, unapologetically hog the spotlight).

2 1/4 cups (280 grams) all-purpose flour
2 teaspoons to 1 1/2 tablespoons (10 to 20 grams) sugar (to taste, see note above)
1 tablespoon (15 grams) baking powder
3/4 teaspoon (5 grams) table salt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9 tablespoons (125 grams) chilled unsalted butter, cut into small chunks
3/4 cup (175 ml) buttermilk

Heat oven to 400 °F and cover baking sheet with parchment paper. Whisk flour, sugar, baking powder, salt and baking soda in large, wide bowl. Using fingertips or a pastry blender, work butter into dry ingredients until the mixture resembles a coarse meal, Add buttermilk and stir until large, craggy clumps form. Reach hands into bowl and knead mixture briefly until it just holds together.

To form biscuit rounds: Transfer dough to floured counter and pat out until 1/2 to 3/4-inch thick (err on the thin side if uncertain, as the tall ones will literally rise and then tip over, like mine did the day I photographed these). Using a round cutter (2 inches for regular sized biscuits, 3 inches for the monstrous ones shown above), press straight down — twisting produces less layered sides — and transfer rounds to prepared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To make drop biscuits: Drop 1/4-cup spoonfuls onto baking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Both methods:Bake until biscuits are golden brown on top, about 12 to 15 minutes. Cool slightly, then serve warm, with butter/jam/eggs/bacon/sausage and gravy or any combination thereof. 행복한 주말!

Do ahead: Biscuits are best freshly baked. When I want to plan ahead, I make the biscuit dough and form the individual biscuits, then freeze them until needed. They can be baked directly from the freezer, will just need a couple more minutes baking time.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I won’t lie: I generally feel — being a Jewish kid from suburban New Jersey — about the least qualified person on earth to talk about biscuits. My grandmother didn’t make biscuits. I am almost certainly the first person in my family to keep my fridge regularly stocked with buttermilk. And growing up, our breakfast breads were a rotation of Thomas’ English muffins, bagels and maybe corn/blueberry or bran muffins, so it’s not like I have a deep well of biscuit nostalgia to tap into when I decide, on a whim, that what our morning, slicked with heavy snow, really needs is freshly baked biscuits.


Odds are, however you make your biscuits, you’re making them wrong. Either the flour isn’t right (all-purpose when it should be White Lily, cake flour or something equally delicate), the leavener is unacceptable (commercial baking powder instead of a homemade blend of baking soda and cream of tartar), you chose the wrong fat (shortening instead of lard, lard instead of shortening, butter instead of shortening or lard), you pulsed your fat into the flour instead of rubbed, you beat instead of rolled, you dropped instead of cut, you used a cookie cutter (gasp!) instead of a juice glass. I’m totally cool with this: I make my biscuits wrong, too.



Even by my own standards. There’s a general formula I associate with most biscuit recipes, roughly 2 cups of flour to 5 tablespoons of fat and one cup of milk (or sometimes 2 1/4 cups to 6 tablespoons and 3/4 cup), but despite my every effort to love the results of this formula above all else, I failed, reverting to a random version I’ve been making from a diner in Colorado that I found in Bon Appetit in 2000, nearly as far from known biscuit country as one can roam. Its formula — with two leaveners, buttermilk instead of milk and a much higher proportion of butter — isn’t even close to the classic and it’s not even a little sorry.

Because they are awesome. I mean, every single time I make them, I too am confused as to how I became someone who knew my way around a biscuit. It’s not in my bones, it’s not in my history (yet), it’s and so it must be the recipe, which is the best part: that means they can be yours this weekend too.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Adapted from Dot’s Diner in Boulder via Bon Appetit

I shared these on the site way back in its youth, 2007, but I’d adapted them as chive biscuits and it was buried in a post without any photos of their deliciousness. They never got the spotlight they deserved.

These can be adapted in a lot of ways. You can use (unleavened) cake flour for a more delicate biscuit, add herbs or a little grated cheese for a different flavor profile, and the sugar can be dialed up or down (the original calls for 1 1/2 tablespoons, but I use as little as 2 teaspoons when I want a savory biscuit). You can make your own buttermilk (like so) or whisk together yogurt or sour cream and milk for a similar effect. They can be dropped from a spoon or cut into shapes.

The original recipe has a larger yield (12 standard), but for our weekend needs, but I’ve taken to scaling it to 3/4 of its original volume (shown below), which will yield 6 very large breakfast biscuits (think: egg sandwich, and then invite me over, please) or 9 standard ones, the kind you’d serve alongside other things (although they will totally, unapologetically hog the spotlight).

2 1/4 cups (280 grams) all-purpose flour
2 teaspoons to 1 1/2 tablespoons (10 to 20 grams) sugar (to taste, see note above)
1 tablespoon (15 grams) baking powder
3/4 teaspoon (5 grams) table salt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9 tablespoons (125 grams) chilled unsalted butter, cut into small chunks
3/4 cup (175 ml) buttermilk

Heat oven to 400 °F and cover baking sheet with parchment paper. Whisk flour, sugar, baking powder, salt and baking soda in large, wide bowl. Using fingertips or a pastry blender, work butter into dry ingredients until the mixture resembles a coarse meal, Add buttermilk and stir until large, craggy clumps form. Reach hands into bowl and knead mixture briefly until it just holds together.

To form biscuit rounds: Transfer dough to floured counter and pat out until 1/2 to 3/4-inch thick (err on the thin side if uncertain, as the tall ones will literally rise and then tip over, like mine did the day I photographed these). Using a round cutter (2 inches for regular sized biscuits, 3 inches for the monstrous ones shown above), press straight down — twisting produces less layered sides — and transfer rounds to prepared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To make drop biscuits: Drop 1/4-cup spoonfuls onto baking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Both methods:Bake until biscuits are golden brown on top, about 12 to 15 minutes. Cool slightly, then serve warm, with butter/jam/eggs/bacon/sausage and gravy or any combination thereof. 행복한 주말!

Do ahead: Biscuits are best freshly baked. When I want to plan ahead, I make the biscuit dough and form the individual biscuits, then freeze them until needed. They can be baked directly from the freezer, will just need a couple more minutes baking time.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I won’t lie: I generally feel — being a Jewish kid from suburban New Jersey — about the least qualified person on earth to talk about biscuits. My grandmother didn’t make biscuits. I am almost certainly the first person in my family to keep my fridge regularly stocked with buttermilk. And growing up, our breakfast breads were a rotation of Thomas’ English muffins, bagels and maybe corn/blueberry or bran muffins, so it’s not like I have a deep well of biscuit nostalgia to tap into when I decide, on a whim, that what our morning, slicked with heavy snow, really needs is freshly baked biscuits.


Odds are, however you make your biscuits, you’re making them wrong. Either the flour isn’t right (all-purpose when it should be White Lily, cake flour or something equally delicate), the leavener is unacceptable (commercial baking powder instead of a homemade blend of baking soda and cream of tartar), you chose the wrong fat (shortening instead of lard, lard instead of shortening, butter instead of shortening or lard), you pulsed your fat into the flour instead of rubbed, you beat instead of rolled, you dropped instead of cut, you used a cookie cutter (gasp!) instead of a juice glass. I’m totally cool with this: I make my biscuits wrong, too.



Even by my own standards. There’s a general formula I associate with most biscuit recipes, roughly 2 cups of flour to 5 tablespoons of fat and one cup of milk (or sometimes 2 1/4 cups to 6 tablespoons and 3/4 cup), but despite my every effort to love the results of this formula above all else, I failed, reverting to a random version I’ve been making from a diner in Colorado that I found in Bon Appetit in 2000, nearly as far from known biscuit country as one can roam. Its formula — with two leaveners, buttermilk instead of milk and a much higher proportion of butter — isn’t even close to the classic and it’s not even a little sorry.

Because they are awesome. I mean, every single time I make them, I too am confused as to how I became someone who knew my way around a biscuit. It’s not in my bones, it’s not in my history (yet), it’s and so it must be the recipe, which is the best part: that means they can be yours this weekend too.



My Favorite Buttermilk Biscuits
Adapted from Dot’s Diner in Boulder via Bon Appetit

I shared these on the site way back in its youth, 2007, but I’d adapted them as chive biscuits and it was buried in a post without any photos of their deliciousness. They never got the spotlight they deserved.

These can be adapted in a lot of ways. You can use (unleavened) cake flour for a more delicate biscuit, add herbs or a little grated cheese for a different flavor profile, and the sugar can be dialed up or down (the original calls for 1 1/2 tablespoons, but I use as little as 2 teaspoons when I want a savory biscuit). You can make your own buttermilk (like so) or whisk together yogurt or sour cream and milk for a similar effect. They can be dropped from a spoon or cut into shapes.

The original recipe has a larger yield (12 standard), but for our weekend needs, but I’ve taken to scaling it to 3/4 of its original volume (shown below), which will yield 6 very large breakfast biscuits (think: egg sandwich, and then invite me over, please) or 9 standard ones, the kind you’d serve alongside other things (although they will totally, unapologetically hog the spotlight).

2 1/4 cups (280 grams) all-purpose flour
2 teaspoons to 1 1/2 tablespoons (10 to 20 grams) sugar (to taste, see note above)
1 tablespoon (15 grams) baking powder
3/4 teaspoon (5 grams) table salt
베이킹 소다 3/4작은술
9 tablespoons (125 grams) chilled unsalted butter, cut into small chunks
3/4 cup (175 ml) buttermilk

Heat oven to 400 °F and cover baking sheet with parchment paper. Whisk flour, sugar, baking powder, salt and baking soda in large, wide bowl. Using fingertips or a pastry blender, work butter into dry ingredients until the mixture resembles a coarse meal, Add buttermilk and stir until large, craggy clumps form. Reach hands into bowl and knead mixture briefly until it just holds together.

To form biscuit rounds: Transfer dough to floured counter and pat out until 1/2 to 3/4-inch thick (err on the thin side if uncertain, as the tall ones will literally rise and then tip over, like mine did the day I photographed these). Using a round cutter (2 inches for regular sized biscuits, 3 inches for the monstrous ones shown above), press straight down — twisting produces less layered sides — and transfer rounds to prepared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To make drop biscuits: Drop 1/4-cup spoonfuls onto baking sheet, spacing two inches apart.

Both methods:Bake until biscuits are golden brown on top, about 12 to 15 minutes. Cool slightly, then serve warm, with butter/jam/eggs/bacon/sausage and gravy or any combination thereof. 행복한 주말!

Do ahead: Biscuits are best freshly baked. When I want to plan ahead, I make the biscuit dough and form the individual biscuits, then freeze them until needed. They can be baked directly from the freezer, will just need a couple more minutes baking time.


비디오 보기: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추억의 패스트푸드 체인점들